글이있는풍경

글이있는풍경

 
   
  너를 보내며... / 정해철
  글쓴이 : 컴퓨터전설     날짜 : 11-04-09 23:12     조회 : 1402    
너를 보내며... / 정해철

수채화 같던 하늘이
울음 울고 있다.

이제 막 시작된
하늘 울음소리와 함께
조용히 너를 보내려 한다.

먼 산
가쁜 숨을 몰아낸
대지의 호흡은
구름이 되고 비가 된다.

그 비에
기다리는 사랑을 씻고

지치고 곤한 몸
구름에 실어
보내려 한다.

너는 아직
시작도 못해본 사랑이라지만
나는 너를 보내려 한다.

지치고 곤한
나의 사랑이 아직도
수채화 같은 하늘만큼이나
울고 서 있기 때문이다.